Issue Why top management companies believe the pandemic will help them grow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골프아이엔씨 작성일 20-10-19 09:45 조회 11,159회 댓글 0건

본문

팬데믹에 성장을 낙관하는 최고의 위탁운영사들

골프는 큰 호황을 맞을 준비가 되어 있었고, 업계 최대의 운영사들은 그 성공을 즐기고 있었다. 그러나 100년에 한 번 있는 팬데믹은 상황을 뒤흔드는 경향이 있다.

세계 최대 위탁운영사인 트룬의 CEO 팀 샨츠는팬데믹은 우리에게 매우 빨리 들이닥쳤다고 말했다.

실제로 1 30일 세계보건기구는 코로나19를 세계 보건 비상사태로 선포했다. 주정부는 약 한 달 후 건강 비상사태를 선포하기 시작했다. 3월 중순까지, 점점 더 많은 주에서 주민들에게 집에 머무를 것을 명령했다.

그리고 그와 마찬가지로, 골프 산업도 뉴노멀을 모색하고 있었다.

30개국에서 450여 시설을 관리하는 트룬의 경우, 명령과 규정이 뒤섞인 상황에 직면했다. 각 시설은 자체의 지역 명령을 준수해야 했다.

사실, 지역 자치 단체는 그곳만의 특정한 지침이 있을 수 있기 때문에, 주 내에서도 규정이 다를 수 있다고 샨츠는 지적했다.

지역마다 규정이 달랐다고 그는 말했다.

하지만, 위탁운영사들에게는 이때가 그들의 특성을 보여 줄 시기였다고 그는 말했다. 트룬은 규모 때문에 고객들을 도울 수 있는 풍부한 자원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이 그의 말이다.

직원 권리를 어떻게 다룰지 잘 모르는가? 트룬에는 소규모 집단의 준비된 HR 전문가들이 있다. 법적 문제에 대해 혼란스러운가? 트룬은 12명 이상의 변호사와 준법률가를 직원으로 고용하고 있다.

(기사 전문)


Golf Inc. Korea OCT/NOV 2020 Vol.4